HOME
 
 
위급시 주요기관 / 생활관련
교통관련 / 문화관련
2016년 8월 15일 광복절 행사
큰 화면으로 보기
 
+ Home >한인사회 뉴스
     
 
들뜬 연말 청소년 탈선 비상 ‘술이 문제야’ 함정단속
▶ 경찰-주류단속국, ‘ ID 미확인’ 등 한인타운 업소 급습

연말 할러데이 시즌이 시작되면서 10대 청소년들의 탈선 행각이 우려가 제기되고 있는 가 운데 뉴욕과 뉴저지주 일원에 미성년자 대상 주류 판매 행위에 대한 함정 단속이 대폭 강 화되고 있다.

특히 뉴욕주 주류국은 뉴욕시경(NYPD)은 합동으로 주류 판매 규정 위반이 빈번하게 이뤄지 고 있는 뉴욕시 한인 타운을 포함한 유흥업소 밀집 지역을 집중 단속 대상으로 정하고 상 시 단속을 시행하고 있다.

단속반은 퀸즈 플러싱 한인타운 일대 델리 그로서리는 물론, 편의점, 식당, 리커스토어 등 지에서 주류 구입자의 신분 확인을 거치지 않고 21세 미만의 미성년자와 청소년들에게 술 을 판매하고 있는 업소들을 대상으로 집중 함정 단속을 펼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단속 방식은 관계기관이 미성년자를 고용, 델리 그로서리 등에 들어가 술을 구입하도록 한 뒤 업주나 종업원이 이들의 신분증을 확인하지 않고 주류를 판매하는 경우 현장에서 위반 티켓을 발부하는 함정단속 방식으로 이뤄지고 있다.

실제 이달초 퀸즈의 델리 그로서리를 운영하고 있는 한인 최모씨는 최근 미성년자에게 술 을 판매했다가 경찰에 적발돼 벌금을 부과받았다. 최씨는 “밤늦은 시간 턱수염을 있어 나 이가 들어보이는 남자가 들어와 맥주를 달라길래 아무 의심없이 팔았는데 알고 보니 경찰 이 음주 허용 나이인 21살을 몇 달 앞둔 청년을 투입해 함정수사를 펼친 것이었다”며 허탈 해했다.

미성년자들에게 술을 판매하는 행위 뿐만 아니라 술을 대신 구매해 주는 성인들도 단속 대 상이다. ‘대리 구매 함정단속’은 단속반원이 고용한 미성년자가 지나가는 성인에게 21세 이하임을 밝히고 대리 구매를 부탁하고 성인이 이를 허락하면 현장에서 벌금을 부과하는 식이다.

퀸즈 플러싱의 한 한인 유흥업소 관계자는 “한인타운 지역 식당 및 유흥업소들 사이에 미 성년자나 유효한 아이디가 없는 사람에게 술을 파는지 확인하는 단속이 부쩍 늘었다는 이 야기가 돌고 있다” 고 말했다.

한편 뉴욕주 현행법에 따르면 21세 미만 미성년자에게 술을 판매하다 적발될 시 경범 티켓 이 발급되거나 현장에서 체포될 수 있다. 또 첫 적발시 주류국으로부터 1,500~3,000달러 의 벌금이 부과되며, 2차 때는 5,000달러, 3차시에는 대략 1만달러 가량의 벌금과 영업정 지 처분을 받을 수 있다.

<김소영 기자>

12/14/2016
목록

 
The Korean American Association of Greater New York / Copyright© 2013
149 West 24th street , 6th Fl. New York , NY10011 TEL. (212)255-6969 FAX. (212)633-16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