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위급시 주요기관 / 생활관련
교통관련 / 문화관련
2016년 8월 15일 광복절 행사
큰 화면으로 보기
 
+ Home >한인사회 뉴스
     
 
뉴욕시, 혐오범죄 방지 캠페인 대폭 강화한다
시 인권위, 반이민·반소수계 움직임 방지 대중교통·소셜미디어 활용해 파급 확산 본지, 한국어 캠페인 진행 파트너로 협력

뉴욕시가 인종.종교 등 특정 대상을 노리는 혐오범죄 방지 캠페인을 전개한다.

20일 시 인권위원회는 이날부터 내년 1월 말까지 약 한 달 동안 시 전역 대중교통 시설과 소셜미디어 등을 통한 혐오범죄 방지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릴레이 형식으로 진행 되는 캠페인은 본지를 통해 한국어로도 진행되며 시장실 산하 이민서비스국과 소비자보호국 등이 협력한다.

이번 캠페인은 인종.종교.성별에 따른 혐오범죄 방지에 초점을 맞췄다.

지난달 대선 이후 이른바 '반이민' '반소수계' 기류가 되살아나며 소수계와 성소수자 등을 겨냥한 혐오범죄가 급증하고 있다는 시정부의 판단에서다.

특히 캠페인은 대중교통을 중심으로 활발히 전개된다. 최근 발생한 혐오범죄 사건들이 대 부분 전철역이나 버스 정류장 인근에서 집중적으로 발생했다는 판단에서다. 이에 따라 맨 해튼 유니온스퀘어역과 168스트리트역, 브루클린 바클레이센터역과 149스트리트역, 퀸즈 루스벨트애비뉴역 등지를 중심으로 혐오범죄 방지 포스터가 대거 부착될 예정이다.

소수계 미디어를 통해 전개되는 한국어.중국어 등 다국어 캠페인은 내년 1월부터 진행된다 고 인권위는 밝혔다.

인권위는 혐오범죄 방지를 위한 시정부 차원의 체계적 시스템도 마련했다. 인권위는 이날 위원회 산하 '혐오범죄 대응팀(Bias Response Team)'을 구성했으며, 이를 통해 혐오범죄 사건 모니터링과 피해자 지원을 강화하겠다는 취지다.

인권위 산하 혐오범죄 대응팀은 뉴욕시경(NYPD) 혐오범죄 전담반과는 별도로 사법 당국의 활동을 보완하는 차원에서 운영될 예정이다.

혐오범죄 신고 핫라인도 확대된다. 시장실 산하 이민서비스국은 신고 뿐만 아니라 피해자 지원 서비스까지 안내하는 인포라인(718-722-3131)을 12일부터 가동할 예정으로 내년 1 월 중순까지 운영한다.

이 외에도 '외국인 혐오증'에서 비롯된 혐오범죄 방지를 위한 미디어 캠페인과 워크숍이 잇따라 전개될 예정이다.

빌 드블라지오 시장은 "혐오범죄는 다른 인종과 종교, 성 정체성에 대한 사회문화적 이해 부족에서 비롯된다"며 "다방면의 수단을 통해 캠페인을 전개해 '뉴욕시의 가치'가 무엇인 지 자연스럽게 느끼도록 하는 게 이번 캠페인의 취지"라고 밝혔다.

이조은 기자 lee.joeun@koreadaily.com

12/21/2016
목록

 
The Korean American Association of Greater New York / Copyright© 2013
149 West 24th street , 6th Fl. New York , NY10011 TEL. (212)255-6969 FAX. (212)633-1627